"효율성 향상을 위한 오토바이의 앞유리 3D스캔"

: 수많은 수작업과 재작업 시간을 최소화해준 핸디스캔 307(HandySCAN 307)


MRA Klement GmbH1980년대 초에 설립되었으며, 초기에 판넬, 앞유리, 경주용 시트와 같은 제품을 생산했습니다. 80년대 말에는 오토바이 앞유리 개발과 생산을 독점적으로 전문화했습니다.


MRA는 크레아폼의 핸디스캔 307(HandySCAN 307) 3D스캐너를 사용하여 오토바이 페어링 패널과 가장자리, 보어를 기록해 왔습니다. 또한 나중에 고정 플레이트를 장착할 오토바이의 부착 지점을 스캔합니다. 예를 들어 오토바이가 패널이 없는 '네이키드 바이크(naked bike)'일 때 사용됩니다. 그런 다음 3D프린팅을 사용하여 시제품을 제작한 다음 오토바이에서 시승하여 적합성, 고정 및 내구성의 정확성을 확인합니다. 수정은 PC에서 쉽게 할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적합하면 금형이 만들어지고, 연속 생산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MicroScribe를 사용하여 트림 패널과 패널의 부착 지점에서 데이터를 수집했는데, 그 결과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 검사 중인 지점에 대한 정보만 수집할 수 있었기 때문에 부정확한 데이터 수집이 발생했습니다. 결과적으로 3D프린팅이 항상 완벽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해당 오토바이를 재작업을 위해 반복적으로 작업장에 가져와야 했습니다. 이 과정은 더 많은 3D프린팅 작업 시간으로 이어졌습니다.

 

따라서 3D스캐너를 도입하기 전에 사용된 기술은 금형을 만드는 데 많은 수작업과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더 많은 시행착오와 재조정이 필요했습니다. 따라서 MRA는 반사 표면과 반투명 표면을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 목적은 기술 사용과 함께 효율성 향상이 보장되는 것이었습니다. ,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표면 준비를 최소화하는 것이었습니다.



 

크레아폼의 핸디스캔(HandySCAN 3D) 휴대용3D스캐너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조립 시점과 주변 환경에 대한 종합 정보를 실시간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획득하여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개선합니다. 이렇게 하면 모든 3D프린팅이 한 번에 완벽하게 들어맞기 때문에 재작업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크레아폼의 3D스캐너, 무엇이 설득력 있었나요?

기존 크레아폼 기술 사용자의 경험과 가격 대비 성능에 대해 알게 되면서 마침내 MRA Klement는 핸디스캔(HandySCAN 3D)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구현은 매우 간단했고 짧은 시간 내에 진행할 수 있는 기능들이 직관적이었습니다.

 

핸디스캔 307(HandySCAN 307)로 앞유리와 같은 투명한 표면을 스프레이 작업을 통해 스캔할 수 있습니다. 스프레이(현상액) 작업은 부품에 잔류물이나 손상을 남기지 않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스프레이가 사라지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이것은 MRA Klement에게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였습니다.


 

스프레이를 뿌린 앞유리 실물 / 앞유리 스캔 데이터

 

휴대용 측정 시스템의 장점

핸디스캔 307(HandySCAN 307)을 통해 MRA는 이제 훨씬 빠르고 정확한 오토바이와 구성 요소의 데이터를 획득할 수 있습니다.

3D스캐너를 통해 프로토타입의 첫 번째 인쇄물이 이미 잘 들어맞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재작업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오토바이를 더 이상 회사에 자주 가져올 필요가 없어 많은 시간과 이동이 절약됩니다. 결과적으로 이제 독일 연방자동차운송국(Kraftfahrtbundesamt, KBA)에 필요한 데이터를 보다 쉽게 만들고 보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MRA는 이제 전체 오토바이를 스캔할 수 있기 때문에 CAD로 시뮬레이션을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는 MRA에 큰 이점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잠재고객에게도 시각적인 도움이 될 것입니다.

3D스캐닝 기술은 정기적으로 사용됩니다. 이 기술이 없다면 프로젝트를 진행이 가능은 하겠지만 훨씬 더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될 것입니다. 시제품의 정확도도 저하됩니다. 또한 시행착오도 있을 것입니다.



CBR1000RR 오토바이 전면



이제 3D스캐너 없이 일상적인 작업하는 것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3D측정 장비가 정기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그들이 말하는 대로 "최첨단의 기술"로 발전했습니다. 애프터마켓 판매 제품을 만들기 위해 새 오토바이 모델이나 부착물을 스캔할 때마다 3D스캐너가 필요합니다. 이 기술은 효율성, 정밀도, 전문성을 높이고 노력과 시간에 따른 비용을 줄임으로써 개발 부서를 크게 강화시킵니다.”

- MRA Klement GmbH의 전무 이사인 Cornelia Triebler

 

출처 크레아폼 블로그

https://www.creaform3d.com/blog/3d-scan-of-motorcycle-windshields/